검색

광고

워커홀릭 탕웨이 “다른 감독은 힘들어했을 것”

영화 <원더랜드> 제작보고회 열려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이경헌 기자
기사입력 2024-05-09

 

탕웨이, 수지, 박보검, 정유미, 최우식 주연의 영화 <원더랜드> 제작보고회가 9일 오전 11시, 용산 CGV에서 열렸다.

 

세계적 배우인 탕웨이는 여러 작품 중에서 이 영화를 택한 이유로 “영화의 내용이 마음에 들어서 선택했고, 김태용 감독과 다시 한번 작업할 수 있어서 선택했다”고 말했다.

 

김태용 감독은 화려한 캐스팅으로 인해 촬영하면서 자꾸 카메라가 앞으로 나가려고 해서 힘들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탕웨이의 남편이자, 영화 <만추>를 연출한 김태용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이 영화는 죽은 사람을 인공지능으로 복원하는 ‘원더랜드’ 서비스가 일상이 된 세상을 그렸다,

 

이런 독특한 설정에 대해 김 감독은 평소 자주 이용하던 영상통화에서 영감을 받았다고 한다.

 

그는 “가끔 핸드폰 화면 너머의 사람이 실재(實在)하는 건지 의문이 들 때가 있다. 세상을 떠난 사람들도 다른 세계에 존재한다고 믿는다면, 그 관계는 지속될 수도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원더랜드>의 출발점이 됐다”고.

 

또 현재 가능한 인공지능 기술로 복원한다는 느낌을 주기 위해 시나리오를 쓰고 KAIST 김대식 교수와 상의하면서 수정했다고 말했다.

 

특히 정유미가 맡은 해리 역할은 어린 시절 부모를 여의고 인공지능 부모와 함께 자란 까닭에 인공지능에 대한 신뢰를 갖고 있는 캐릭터라고 설명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촬영장 분위기에 대해 수지는 “감독이 젊은이들의 감성을 잘 모르겠다”며 “소통을 자주해서 좋았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 감독은 “젊은이들의 사랑을 배울 수 있어서 재미있었다”고 받아쳤다.

 

독특한 소재로 인해 각자 맡은 역할도 궁금을 자아내는데, 최우식은 본인이 맡은 현수라는 캐릭터에 대해 원더랜드의 엔지니어로, 해리 선배 밑에서 궂은 일을 하면서 가상세계를 만드는 역할이라고 설명했고, 수지는 정인은 같은 승무원이었던 태주(박보검 분)가 의식불명에 빠지자 원더랜드를 통해 통화하지만, 통화 후엔 힘들어하는 캐릭터라고 소개했다.

 

또 탕웨이는 본인이 맡은 바이리라는 인물은 딸에게 죽음을 알리고 싶지 않아 원더랜드 서비스를 이용하는 캐릭터라며, (고고학자) 연기를 위해 중국에서 고고학자로 일하는 분을 만나 많은 걸 배웠다고 말했다.

 

이에 김 감독은 <만추> 때보다 더 크고, 용감한 배우가 됐다고 탕웨이를 칭찬했다.

 

기억에 남는 장면을 묻자, 수지는 “태주와 함께 노래 부르는 장면이 기억에 남는다”고 말했고, 박보검은 본인이 작사한 노래라, 그 장면이 기억에 남는다고 말해 작사가 박보검에 대한 기대를 갖게 했다.

 

이어서 최우식은 다른 분들은 우주도 가고(박보검), 사막도 가고(탕웨이) 했는데 본인은 그렇지 않은데 대해 아쉬움을 드러내며, 원더랜드를 어떻게 표현할지에 대해 더 고민하며 촬영했다고 밝혔다.

 

또, 탕웨이는 공유와의 만남에 대해 코로나19 기간에 처음 영상통화로 공유를 만난 게 마치 원더랜드 같았다며, 공유가 큰 스크린으로 보고 있는 걸 알고 본인의 얼굴이 크게 나올까봐 걱정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만추> 때와 달리 부부가 된 후 (탕웨이와) 함께 작업한 소감을 묻자, 김태용 감독은 촬영장에서 만난 배우가 집에 가면 또 있는 게 놀라운 경험이었다며, “24시간 일하는 느낌이었다”고 재치있게 받아쳤다.

 

이에 대해 탕웨이는 전작보다 더 익숙해졌다는 게 차이점이라며, 대화를 할 때 일 얘기만 하는 편인데, 감독도 본인도 워커홀릭이라 다른 감독이 본인과 작업했으면 더 힘들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탕웨이는 고고학자라는 역할을 완벽히 연기하기 위해 집에 고고학 책을 채워놓는가 하면, 극 중 딸 역할을 맡은 아역배우를 본인의 집에 데려와 같이 지냈다는 게 김 감독의 부연 설명.

 

정유미와 예능 프로그램에 이어 영화까지 함께 하게 된 최우식은 정유미에 대해 “나이를 떠나서 좋은 친구”라고 말했다.

 

한편, 박보검은 이 영화에 대해 인공지능과 딥페이크가 판치는 세상에 어떤 게 진짜 나일까 생각해 보게 하는 작품이라고 생각한다고 했고, 인공지능(AI) 기술을 영화인으로서 어떻게 바라보는지에 대해 김 감독은 전체적으로 모여서 함께 고민하는 시간이 필요해 보인다고 말했다.

 

이날 제작보고회에 정유미는 건강상의 이유로 불참했고, 탕웨이는 목에 햄이 걸렸다며 도중에 잠시 자리를 비우기도 했다.

 

영화 <원더랜드>는 다음 달 5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디컬쳐 이경헌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디컬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