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광고

[미리보기]화려한 라인업만으로도 볼만해

디즈니+ 오리지널 시리즈 <지배종>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박선영 기자
기사입력 2024-04-08


인공배양육이라는 신선한 소재의 서스펜스 스릴러 드라마인 디즈니+ 오리지널 시리즈 <지배종>이 오는 10일 공개된다.

 

2025년 새로운 인공배양육의 시대를 연 생명공학기업 BF(Blood Free)는 동물의 살생 없이 식탁을 풍요롭게 하는 배양육으로 급성장한다.

 

거기에 생선의 배양도 성공해 출시를 앞두고 있으며, 앞으로 모든 곡물을 대상으로 배양의 범위를 넓히겠다고 선언한다.

 

이런 행보는 BF의 대표 윤자유(한효주 분)에게 끊임없는 살해 협박으로 이어진다.

 

마침 퇴역 장교 출신의 경호원 우채운(주지훈 분)이 접근하고, 때마침 나타난 그가 의심스럽지만 경호원으로 채용한다.

 

우채운은 과거 테러사건의 배후를 찾기 위해서 비밀 임무를 받고 윤자유에게 접근한 것이다.

 

가장 유력한 배후로 윤자유를 의심하고, 그녀를 곁에서 관찰하기 시작한다.

 

디즈니+의 오리지널 시리즈 <지배종>은 윤자유와 우채운을 둘러싼 의문의 죽음과 사건들을 긴박감 있게 끌어 나간다.

 

또한, 인공배양육이라는 신기술을 둘러싼 음모와 암투, 아직도 끊어지지 않는 정경 유착, 1차 산업의 도산으로 인한 다양한 문제, 미래의 환경과 신 먹거리에 관한 문제 등을 건드리며, 치밀하게 짜인 스토리로 시간이 어떻게 지나가는지 모르게 몰입하게 된다.

 

기자들에게 미리 공개된 2회까지의 몰입감이 끝까지 이어진다면 흥미진진하게 볼 내용으로 꽉 차있다.

 

240억 원 이상의 제작비가 투입된 작품으로, 조명 미술 등 작은 부분에도 공을 들였으며, VFX와 CG가 안정적으로 구현되어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특히, 화려한 배우진만으로도 볼만하다.

 

배우 한효주는 BF그룹의 대표 ‘윤자유’역을 맡았다. BF그룹은 배양육 기술로 피가 없는(Blood Free) 가공육을 만드는 회사로 짧은 시간에 초일류 기업으로 성장한다.

 

윤자유는 이런 BF그룹의 창업주이자 대표로 세상의 뜨거운 관심만큼 다양한 집단으로부터 피습, 테러 등의 생명의 위협을 받는다.

 

또, 현직 경호원인 ‘우채운’은 배우 주지훈이 열연한다. 해군사관학교를 졸업한 전직 군인으로 BF그룹의 대표 윤자유에게 의도적으로 접근해 직속경호원이 된다.

 

전직 군인이자 경호원인 만큼 화려한 액션도 잘 소화해 주지훈만의 매력을 느낄 수 있다.

 

아울러, 배우 이희준은 국무총리 선우재를 연기한다.

 

외무부 서기관으로 출발해 UN 대표부와 정당 대표를 거쳐 국무총리의 자리까지 오른 유능한 인물이다.

 

계산적이며 이해 타산적인 악역의 느낌이 물씬 풍기며, 극의 긴장감을 더한다.

 

드라마 <부부의 세계>에서 눈도장을 찍은 배우 이무생은 윤자유의 대학 동기이자 생물학 박사인 온산 역으로 출연한다.

 

BF그룹의 창립 멤버이자 배양액 기술 총책임자로 윤자유의 옆에서 함께 일하는 동료 이상의 관계를 보여주지만 서스펜스 스릴러 장르에서는 보이는 것만이 전부가 아니니 앞으로 어떻게 변화할지 기대되는 인물이다.

 

그 외에도 BF그룹 기획실장이자 변호사인 정해든 역에 박지연, BF그룹 연구1팀장이며 IT전문가 서희 역의 전석호, 생명공학 박사이자 혈청 복제 전문가인 김신구 역의 김상호, 전 대통령으로 나오는 전국환 등 이름있는 배우들이 출연해 탄탄한 연기력으로 받쳐준다.

 

탄탄한 스토리를 자랑하는 드라마 ‘비밀의 숲’을 집필한 이수연 작가의 신작으로 더욱 기대감이 높다.

 

디즈니+ 오리지널 시리즈 <지배종>은 오는 10일 오후 4시에 공개된다.

 

전체 10부작으로, 공개 당일 일부 회차가 공개되며, 매주 수요일 새로운 에피소드가 공개된다.

 

/디컬쳐 박선영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디컬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