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박해미, 24년 결혼생활 청산

- 작게+ 크게

이경헌 기자
기사입력 2019-05-14

▲ 사진출처=영화 <내 남자의 순이> 스틸컷   

 

박해미가 결국 이혼 수순을 밟게 됐다.

 

지난해 남편의 음주운전으로 동승했던 뮤지컬 후배가 숨진 사건이 결정적 계기가 됐을 것이라는 게 지배적 관점이다.

 

다만, 자녀 양육이나 재산 분할 등에 대한 세부적인 내용을 밝히지 않았다.

 

9살 차이인 두 사람은 1995년 부부의 연을 맺었으며, 대표적 ‘연상연하’ 커플로 슬하에 아들이 2명 있다.

 

/디컬쳐 이경헌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디컬쳐(D CULTURE) | 장애인 문화전문지. All rights reserved.